- 2년간 역량강화를 통해 관광두레PD 4명 선발, 인재 육성 결실 맺어 -
- 주민사업체 113개 발굴로 관광일자리 500여개 창출 -

[세계로컬핫뉴스] 경북도, 문체부 주관 관광두레PD 전국최다 선정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1-10 00:43: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경상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2021년 관광두레’사업에 경상북도 관광두레사업으로 활동 중인 포항시, 영천시, 고령군, 영덕군 4개 시군 지역의 관광두레PD 4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3년부터 시작한 '관광두레사업'은 지역주민을 관광두레PD로 선발해 주민 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주민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육성하는 지역 관광정책 사업으로 경북도에서는 2019년부터 광역형 관광두레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해 왔다.특히, 우리 지역의 고령과 영덕, 영천은‘2019년 경북 광역 관광두레’사업에 선정된 지역으로 경북관광두레센터와 두레PD가 2년간 함께 지속적으로 활동을 해 온 지역이다. 

 

포항지역은 경상북도 관광진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문화기획전문가 사업을 통해 역량을 강화한 전문가 1명이 이번에 정부형 관광두레PD로 선정됨에 따라 포항, 영천, 영덕, 고령 지역의 주민사업체 추가 발굴 및 지역 관광 생태계 구축을 통한 성과를 더욱 확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광두레 지역과 함께 선정된 관광두레PD는 지자체와 주민, 방문객과 주민, 주민과 주민 사이에서 중간지원 역할을 수행하는 활동가로, 본 사업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 관광두레PD의 활동기간은 기본 3년으로 종합평가를 통해 2년이 연장될 경우 총 5년까지 활동할 수 있다.관광두레PD의 주요업무는 해당 지역의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창업지원 활동에 지역주민을 적극 참여시켜 주민 공동체를 경영체로 성장시키는 것이다. 아울러 발굴한 주민사업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 수립, 상품 개발 및 판로개척, 홍보 등 맞춤형 지원을 통해 주민주도 관광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2년간에 걸쳐 추진한 경북형 관광두레사업을 통해 우리지역의 예비 관광두레PD 4명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정부형 관광두레PD로 선정된 것을 축하하며, 지역의 관광자원을 활용한 주민주도의 관광사업체 발굴을 통해 관광산업 활성화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2021년 정부형 관광두레사업 지역(22) >

부산 영도구 대구 북구 대전 유성구 울산 중구, 울주 경기 광주 강원 강릉, 고성 충북 청주, 음성 충남 천안 전북 임실, 고창 전남 목포, 장성 경북 포항, 영천, 영덕, 고령 경남 양산, 창녕, 고성

 

전국 현황 : 80개 지역, 60명 활동,

  ‘21: 22개 지역, 22명 선발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