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확산 차단 선제조치 11일부터 29일까지 어진동 복컴에서

[세계로컬핫뉴스] 버스운수종사자 600여 명 코로나19 전수검사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1-10 12:08: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11일부터 29일까지 코로나19 감염확산 예방을 위해 버스 운수종사자 60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전수검사는 대중교통을 통한 감염을 차단하고 시민들의 대중교통 기피 심리를 덜어주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다.  

 

관내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는 어진동 복합커뮤니티센터 내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받을 수 있다. 

 

시는 향후 버스차량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운전원이 발열·호흡기 증상 등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업무 배제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이상옥 시 교통과장은 “운행 전 운전기사 발열여부나 건강상태 측정과 더불어 이번 검사로 더욱 안전한 대중교통을 제공하겠다”며 “시민들도 버스 내 마스크 착용과 음식물 섭취 금지를 협조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