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막걸리를 주제로 전통 풍물시장으로 변모

[세계로컬핫뉴스]안동 북문시장이 달라진다

김승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4 13:11: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안동=세계타임즈 김승일 기자]안동 북문시장이 달라진다. 안동시는 시청 앞에 위치한 북문시장을 막걸리를 테마로 한 풍물시장으로 육성한다고 밝혔다.


  이에 올해 8억 5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해 북문시장 전 구간(200m, 2,400㎡)에 비가림 시설(막구조)을 설치한다.


  북문시장은 구거를 복개해 형성된 시장으로 상인들이 비가림을 위해 우후죽순으로 설치한 천막과 가작으로 현재 차량은 물론 고객 통행에도 큰 불편을 주고 있다.


  이번 비가림시설 설치사업으로 미관정비와 화재예방은 물론 상인들과 고객들이 연중 불편 없이 시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북문시장은 1970년에 개설된 재래시장으로 농.수산물, 생활 잡화, 과일, 음식점 등 70여 개의 점포로 형성돼 있다.


  특히 안동장날에는 인근의 와룡.예안.도산.녹전면에서 80여 명의 농민들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가져와 판매하는 노점시장이 형성되는 곳이다.


  북문시장은 개장 시부터 인근의 대학생들과 서민들이 자주 찾아 막걸리 잔을 나누던 삶의 애환이 깃든 서민들의 시장으로 1970년대 시장의 추억인 막걸리를 소재로 풍물거리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안동시에서는 북문시장을 2018 주민주도형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 대상으로 추진(천)한다.


  주민주도형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은 행안부 지원 사업으로 북문시장이 최적지 꼽힌다. 대상지역으로 선정되면 사업비 10억 원 및 특별교부세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안동시와 지역주민, 북문시장 상인들은 골목경제협의체를 구성해 핵 점포 육성을 통한 젊은 층 유입, 전통을 살린 풍물시장으로 조성해 옛 명성을 회복하고 서민들이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는 친근한 시장으로 육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전략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승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