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부‘제17차 마이스터고 지정동의 심의위원회’에서 조건부 동의 받아.. -
- 11월 최종 결정, 2022년 3월 개교 목표.. 전환 시 4년간 250억원 투자 -
- 스마트 양식 등 스마트 해양수산 시대를 선도할 전문 인력 배출.. -

[세계로컬핫뉴스] 포항해양과학고, 마이스터고 전환 길 열렸다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9-12 13:54: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경상북도는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가 교육부의 제17차 마이스터고 지정동의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조건부 동의’를 받아 마이스터고* 전환이 가능해 졌다고 밝혔다.  

 

* (마이스터고) 국가.지역전략산업분야의 핵심기술.기능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2010년에 도입된 ‘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로서, 취업중심의 실무교과 과정 운영을 통해 기업에 필요한 전문 기술인 양성하여, 전국 마이스터고 졸업생 평균 취업률이 90%를 상회함 

 

제17차 마이스터고 지정동의 심의위원회는 전국 3개 학교를 심사해, 포항해양과학고(지능형 해양수산 분야)와 아산전자기계고(지능형 공장 분야)에 대해 ‘조건부 동의’를 판정을 내렸다.  

 

이로써,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는 10월 30일까지 심의위원회로부터 교육과정 및 교원연수 등 교육부장관이 정한 조건 이행 여부를 확인 받으면, 마이스터고로 최종 전환되어 2022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게 된다. 

 

전환이 확정될 경우, 4년간 총 250억원(교육부 50억원, 해수부 30억원, 경북도 10억원, 경북도교육청 150억원, 포항시 10억원)이 투자되며, 이와 별도로 교육부로부터 매년 9억원 가량의 운영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앞으로, 포항해양과학고는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스마트 어선 도입 등 최신기술 동향에 기반을 둔 교육과정을 개발할 예정이며, 스마트 양식 실습환경을 구축해 맞춤형 실무교육을 운영하는 등 스마트 해양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융.복합형 해양인재 양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한국원양산업협회와 대형선망수산업협동조합은 양질의 실습 및 취업기회를 제공하고, 해양수산부도 다목적 어업실습선을 통해 학생의 종합승선실습 및 해기사* 교육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 일정 수준의 기술 또는 기능이 있어 선박의 운용과 관련하여 특정한 업무수행을 할 수 있도록 면허받은 자격, 또는 그 자격을 가진 자(출처: 선박항해용어사전)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가 마이스터고로 최종 전환되면, 경상북도에는 구미전자공업고, 금오공업고, 포항제철공업고,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 한국국제통상마이스터고까지 7개의 마이스터고가 운영된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해양수산분야에 특화된 전문인력 양성기관이 전무한 상태에서 4차산업 혁명시대 스마트 해양수산 도약을 위해 전문성을 갖춘 청년해양수산 전문인력이 필요하다는 해양수산업계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어 기쁘다”며, “동의조건을 충실히 이행해 최종 전환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