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상북도-국립중앙도서관-울릉군 디지털 독도아카이브 구축 MOU -
- 울릉도․독도 관련 방대한자료 디지털화... 전 세계 열람 서비스 제공 -

[세계로컬핫뉴스] 경북도·국립중앙도서관·울릉군 디지털 독도실록 구축에 힘 모은다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13 15:41: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경상북도, 국립중앙도서관, 울릉군은 13일 국립중앙도서관 대회의실에서 디지털 독도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 허원관 울릉군 행정복지경제국장은 울릉도.독도관련 자료의 보존 및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을 통한 대국민 정보서비스 제공 활성화를 위해 세 기관이 상호 협력할 것을 합의하고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울릉도.독도관련 자료의 조사.수집 및 보존을 위한 공동 협력 △울릉도.독도관련 자료의 디지털화 및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협력 △디지털 독도아카이브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홍보 등의 연계사업 협력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어린이독도체험관과 독도박물관 간의 어린이 참여 프로그램 개발 및 독도교육 등을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울릉도.독도관련 각종 자료를 집대성하는 아카이브 구축과 함께 디지털 아카이브가 구축되면 국내외에 산재해 있는 울릉도.독도관련 방대한 자료를 누구나 손쉽게 접할 수 있고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의 비대면 시대에 어울리는 디지털 자료 공유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스마트 편의 지원체계 구축도 서두를 계획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10월 독도의 달에 국립중앙도서관과 울릉도.독도관련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디딤돌을 놓게 되어 무척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 역사지리, 울릉군 독도근무일지, 생태환경 관련 간행물, 보고서 등 방대한 울릉도.독도자료를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디지털화해 일반인들에게 열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나아가 전 세계로 서비스를 확대해 대한민국이 울릉도.독도를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있음을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