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4주 평가·방역상황 점검종합대책 발표
확진자 급증에 병상 부족·오미크론 확산에 위기감

문대통령, 4개월 만에 특별방역점검회의

박준수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11-28 16:39: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박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시행을 평가하고 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한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2시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한다.


이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 하루 신규 확진자가 4천명을 넘나드는 데다 새 우려변이인 오미크론까지 등장하면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 회의 결과가 주목된다.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 7월 12일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 이후 4개월여만이다.
정부는 회의가 끝난 뒤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방역종합대책을 발표한다.


정부는 일상회복을 중단하는 방식의 비상계획은 고려하지 않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에 무게를 두고 대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패스에 유효기간을 도입해 백신 추가 접종을 독려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유효기간은 6개월로 설정될 가능성이 높다.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의료대응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급선무인 만큼 이와 관련한 병상 확보 대책 중 하나로 재택치료 확대 방안도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당초 지난 26일 방역강화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었으나 그 전날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결과 의료계와 자영업자, 관계부처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발표가 연기됐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준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