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괴문서)을 ‘수사의뢰’했는데 범인을 특정했다(수사기관)고 해서 가보니까 범인이 조합장(K모씨)였다”

익산영등주공1단지 괴문서, 경찰 ‘기소의견(명예훼손)’으로 검찰 ‘송치’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21-10-18 06:36: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익산영등주공1단지 재건축조합장 K모씨가 전주시 호성우체국에서 내집지킴이(비대위)에게 발송한 '양심선언 괴문서'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지난 7월 9일(금) 전주시 호성동 우체국에서 발송한 ‘괴문서(익산시 영등주공단지 재건축사업장)’ 출처가 수사당국에 의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재건축 조합원들에게 다량으로 발송된 괴문서는 경찰 조사 끝에 출처가 밝혀져 9월 29일 검찰에 ‘기소의견(명예훼손)’으로 송치된 것이다.


괴문서에는 K모 조합장이 비대위로 활동했던 사람으로 밝히면서 “비대위(내집지킴이)는 온갖 거짓말과 유언비어로 사람들을 현혹시키며 조합원들의 소중한 자산을 비대위 자신들의 용돈인 듯 사용하려고 계획하고 조합원들의 자산을 이용하여 재산 축척하려고 혈안이 되어 있다”며 “비대위를 협조하면 한 몫 챙겨주겠고, 먹고 살 수 있는 일자리도 준다는 등 감언이설로 조합원님들을 유혹해서 끌어들이고 있다”고 적시했다.


이어, “절대로 속지마세요, 절대로 속으시면 안돼요. 누구의 돈이며 누구의 권리입니까? 바르지 못한 편법과 말, 행동은 그들의 과거와 현대 어떻게 살아왔으며 어떻게 행동하고 살고 있는지 익히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한다”면서 “저 한사람의 양심선언으로 조합원님들께서 피해가 없으시기를 간절히 소망하는 마음으로 양심선언을 한다”는 내용이다.

 

▲ 익산영등주공1단지 재건축조합장 K모씨가 전주시 호성우체국에서 내집지킴이(비대위)에게 발송한 '양심선언 괴문서' 봉투


K조합장이 “양심선언”이라는 괴문서를 만들어 지난 7월 9일(금) 전주시 호성동 우체국에서 조합원들에게 발송, 배포한 것이다.

 

▲ 익산영등주공1단지에 현수막이 나부끼고 있다


익산시 영등동 주공1단지 아파트재건축사업에서 내부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조합은 지난해(2020년) 7월 8일 임시총회를 열어 비대위(내집지킴이) 박모씨 등 조합원 3명을 조합원에서 제명을 결의했으나 박모씨 등 3명은 이에 불복, 조합원 지위보존을 위한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냈다.


이에, 법원은 인용 결정을 한 후 본안소송 판결(2021.5.20.)에서 비대위의 손을 들어 줘 비대위의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와중에 법원은 박모씨 등 3명이 조합을 상대로 제기한 임시총회결의 ‘무효 확인의 소’에서 박모씨 등의 주장을 받아들여 조합원 지위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재건축조합 박모씨 등의 변호사비용까지 부담하는 것으로 판결했다.

이 판결로 인해 약 5,000여만 원이 넘는 관련 비용(변호사비 등)을 모두 부담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내집지킴이(비대위) Y모씨는 “거대 로펌을 선임(조합장 K모씨) 벌금 80만원을 맡고 조합장 지위를 유지한 후 ‘양심선언(성명불상자)’이라는 문구로 해서 발신인을 ‘내집지킴이(우리가 보낸 것처럼)’라고 써놓고 전주 호성동 우체국에서 제3자를 시켜가지고 발송을 시켰다”면서 “반송함을 우연히 봤는데 그것(괴문서)을 ‘수사의뢰(누가 보낸지 범인을 찾아달라)’했는데 범인을 특정했다(수사기관)고 해서 가보니까 범인이 조합장(K모씨)였다”고 밝혔다.

 
이를 확인키 위해 영등주공1단지 K모 조합장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